에르메스 타임 서스펜디드

 ‘샤프한데 은근히 섹시한 것’

베로니크 나샤니앙(Veronique Nichanian, Hermès 수석 디자이너)

Hermes-spring-summer-2013-ad-campaign-campanha-verao-primavera-2013-menswear-blog-moda-manu-luize.jpg.scaled1000.jpg

Hermes mens 2013 spring summer collection

르메스는 프랑스에서 건너 온 세상에서 가장 섹시한 브랜드 입니다. 대한민국에서 이 브랜드를 입에 올리면, 여성들은 “버킨백! 캘리백!”이 반사적으로 터져 나오고, 뭘 좀 안다는 남자들은 점잖은체 하면서도 흘긋거리는 동공을 감추지 못합니다. 소위 ‘잘 나가는’ 브랜드들은 그들만의 색깔이 있는데, 에르메스는 ‘톡’하고 치면 ‘팡’ 하고 터져버리길 기다리고 있는 오렌지색 물풍선 같은 브랜드 입니다. 어떤 제품을 가져다놔도 ‘프랑스(+에르메스) 같다.’ 는 느낌이 물씬 나는데, 그 이유는 그들만이 낼 수 있는 특유의 낭만(Romance)이 있기 때문입니다.

요즘 같은 세상에 낭만이라니. 하는 생각을 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미국식 효율주의와 한국의 성과주의 정서, 마지막으로 일본의 절차중시 성향이 한데 버무려진 조선 땅에서는 ‘럭셔리’도 효율, 가성비, 그리고 뿌리까지 순종이어야 한다는 3대 전제가 뿌리를 깊숙이 내리고 있습니다. 이것이 참… 나쁜 것은 아닌데, 돈이 있으면서도 낭만적인 사람들을 한국에서 찾기 힘든 이유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물론 앞서 언급한 두 개의 국가에서도 ‘낭만주의자’를 만나기란 쉽지 않죠.

chef.jpglaboum1.jpgdreamers.jpg

영화에서도 프랑스는 국가 고유의 맛을 잘 우려내고 있습니다. 극도의 긴장감과 갈등, 화려함으로 대변되는 주류 영화들과는 달리, 프랑스 영화는 배우의 매력으로 관객들을 조였다 푸는 맛이 있는 작품들이 많습니다. 시덥지 않은 내용을 가지고 시더운 일을 만들어버리는 그들의 행동 하나하나에 사람들은 자석처럼 끌리는 감정의 카타르시스를 느끼게 되는 것이죠. 이것들은 모두 프랑스에 대한 편견(또는 동경)으로 해석될 여지도 있습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느끼는 편견을 우리는 ‘보편’이라고 합니다. 에르메스는 우리가 생각하고 있는 프랑스의 보편을 대변하는 브랜드입니다. 지금은 잣대가 아니라 감상이 필요한 순간입니다.

시계의 이름은 르땅 쉬스빵뒤(Le temp suspendu). 영어로는 타임 서스펜디드(Time suspended)입니다.

gphg.jpg

‘시간을 멈춘다’는 컨셉의 이 시계는 시간을 멈춰야 할 때와 되돌려야 할 때를 아는 것에 대한 기계식 무브먼트의 해석입니다. 이 시계는 수 많은 시계들이 존재하는 의미(심지어 이 시계조차도)를 무의미하게 만들어버리는 파격적인 컨셉으로 지에서 2011년 ‘올해의 시계(Watch of the year)’에 선정된 바 있으며 같은 해 GPHG(Grand Prix de Horologerie Geneve)에서 ‘최고의 남성 시계상’을 받았습니다.

thomas_prescher_tempus_vivendi_Familycrest_1.jpg

에르메스의 ‘타임 서스펜디드’가 최초의 시간 정지/복원 기능을 가진 기계식 시계는 아닙니다.
사진은 토마스 프레셔의 ‘템푸스 비벤디’ 에디션.

하지만 이렇게 시간을 멈췄다 되돌리는 기능의 시계는 에르메스가 최초가 아닙니다. 공중에서 회전하는 투르비용과 레트로그레이드로 유명한 AHCI(독립시계 제작자) 토마스 프레셔의 <템푸스 비벤디(Tempus Vivendi, 시간과의 타협)> 시리즈는 시간을 멈췄다가 되돌리는 컨셉의 시계를 라인업으로 생산하며, 프랭크 뮐러는 <시크릿 아워스(Secret Hours, 베일의 시간)>이라는 시리즈를 발표한 바 있습니다. 두 시계 모두 에르메스의 그것보다 최소 5년 전에 발표된 시계입니다. 그러나 이 두 시계는 수상의 영예를 안지는 못했습니다. 셋 다 같은 기능을 구현하는데 어떤 시계는 두 개의 어워드에서 수상을 하고, 다른 두 시계는 그렇지 못했습니다. 그렇다면 에르메스에는 어떤 비밀이 숨어있는 것일까요?

정답은 관점의 차이에 있습니다.

프랭크 뮐러와 토마스 프레셔의 두 시계는 ‘시간 정지 기능과 복원’ 기능에 장식적 의미와 재미로서의 컨셉을 핵심에 두고 있습니다. 즉, 포괄적 의미로서의 현대 기계식 시계가 갖추고 있던 ‘아름다움’과 ‘흥미’로서의 컨셉을 답습하고 있는 것이지요. 이 두 가지 개념은 고급 기계식 시계 사용자들이 이미 충분히 타성에 젖어있던 감성입니다. 프랭크 뮐러의 시계는 재밌어야 해. 라는 기대감과 토마스 프레셔의 레트로그레이드는 정지했을때가 제일 멋있어. 라는 유저의 기대감을 충족시키는 결과물인 셈이지요.

IMG_4920.JPG

그러나 타임 서스펜디드는 기계식 시계에 조금 다른 관점을 제시합니다. 기존 시계의 의미가 시간을 전달하는데 있는 것에 있었다면, 오늘날에는 ‘시간을 보지 않아야만 하는’ 순간을 구현하는 시계도 있어야 한다는 것이 이 시계의 존재 철학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이 시계를 두 개의 어워즈에서 쟁쟁한 브랜드들과 함께(2011년 Watch of the year는 바쉐론 콘스탄틴, 오데마 피게, 브레게, 로저 드뷔가 공동 수상했다) 이름을 올릴 수 있었던 이유였습니다.

올해는 여기서 한 번 더 생각을 뻗어나가, 소중한 시간을 되돌린다는 컨셉의 시계를 내놓았습니다. 이 모델의 데이트 인디케이터 대신 초침이 역회전 하는 모델로, 기능 구현과 인하우스 무브먼트가 만나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시계를 제작했습니다. 그러나 개인적으로 필자는 이 시계에 조금 더 높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제가 선호하는 초침이 없는 ‘침묵형’ 시계일 뿐만 아니라 레트로그레이드의 기본이라 할 수 있는 스네일 캠(Snail cam)으로 모든 기능을 구현했기 때문입니다.

8ba889f03d16df64dab4c09a0be5b40a.jpg

다이얼 전면의 프린팅 디테일 (무보정 리사이즈)

무브먼트에 대한 자세한 메커니즘에 앞서, 다이얼 프린팅 퀄리티는 훌륭합니다. 인덱스의 프린팅은 총 네개의 층에 걸쳐서 이루어져 있는데, 각 층마다 다른 질감의 다이얼을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프린팅의 통일감을 잃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가장 평평하고 포멀한 부분(상단 사진의 4, 5 인덱스)의 프린팅 퀄리티를 각각의 다이얼 레이어에서 얼마나 유사하게 구현해내냐 하는 것이 핵심인데, 먼저 시간 인덱스인 ‘3’자는 글자 상단부의 간격이 서로 붙을 듯 붙지 않았고, 획의 끝 부분이 4 인덱스 끝부분의 곡률과 유사함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데이트 부분의 경우, 경사진 다이얼에 프린팅을 해야 하는 작업이기 때문에 도료가 닿는 시작점부터 끝부분까지 균일한 도포 상태가 가장 중요합니다. 또한 경사진 인덱스이기 때문에 윈도우의 위 아래 사이의 간격을 유지하는 것이 포인트입니다.(저가형 쿼츠 시계의 경우 평평한 부분의 간격마저 맞지 않는 경우가 흔하게 발견되곤 합니다.) 위 사진에서 보이는 1일과 31일 하단 여백이 조금 아쉽습니다만, 도료 도포 상태와 인덱스 시작점과 끝점 사이의 분포에 균형이 잘 잡혀 있고, 인덱스 내부에 기포가 생겨 구멍이 생긴 부분이 보이지 않으므로 다이얼 양쪽으로 균일한 힘이 분배되어 찍힌 다이얼임을 알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Le temps suspendu’의 프린팅이 가장 어려운 부분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표면이 오돌도돌 하기 때문에 다이얼을 누르는 강도가 지나칠 경우, 글자가 심하게 번지고 반대로 강도가 너무 약하게 될 경우, 필기체의 연음부(이어지는 부분 글자 ‘p’ 참조)가 끝까지 찍히지 않게 됩니다. 그러나 이 부분 역시 도료가 튀거나 유실된 부분 없이 깔끔하게 인쇄가 됐음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론 하나의 프린팅 퀄리티가 좋다고 해서 다른 시계들의 프린팅 퀄리티를 이야기 할 순 없지만, 이 시계 만큼은 다이얼에서 결함을 찾는다는 행위가 결벽에 가깝다고 결론 지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25d078d0b0406ae022f6c2e354cd05d.jpg

핸즈의 디테일 (밝기와 사이즈만 조정)

 핸즈의 곡률과 굽기 역시 훌륭합니다. 블루핸즈의 경우 변색되는 표면의 면적이 크진 않기 때문에 색조가 달라지는 경우는 거의 일어나지 않는 부분입니다만, 핸즈의 퀄리티를 논함에 있어 간과할 순 없는 부분입니다. 이 핸즈는 나뭇잎 모양을 하고 있기에 ‘리프 핸즈(Leaf hands)’라고 하는데, 핸즈를 따라 수직으로 뻗어나가는 흰 빛이 왜곡되지 않는 모습에서 핸즈의 완성도를 가늠 할 수 있습니다.

IMG_4874a.jpg

러그의 이음새 역시 자연스럽습니다. 9시 방향의 버튼은 ‘시간 정지/복원’ 버튼으로 칼럼휠 두 개와 연결되어 있어 가벼운 느낌으로 시계를 조작할 수 있습니다. 시간이 보이는 상태에서 이 버튼을 누르게 되면,

IMG_4915a.jpg

Before

IMG_4928a.jpg

After

이렇게 핸즈가 ‘춤을 추며’ 사라집니다. 정지(suspend)버튼을 누르게 되면, 시간을 가르키는 핸즈는 지금과 같이 12를 마주보며 붙어있게 되고, 데이트 핸즈는 4시 방향 쪽으로 숨어듭니다.

IMG_5137b.jpg

꼭꼭 숨어라~

 다시 시간을 복원하기 위하여 9시 방향에 있는 버튼을 누르게 되면, “찰칵”하는 소리와 함께 핸즈는 현재 시간을 가르키게 됩니다.

가령 [1일 10시 10분]에 시간을 ‘정지’했다가, 깜빡 잊고 5일 뒤인 5시 10분에 시간을 ‘복원’한다면, 시계는 “찰칵”하는 기분 좋은 소리와 함께 아무일도 없었다는 듯 [6일 5시 10분]을 표시합니다. 다만, 파워리저브가 40시간이므로, ‘정지’한 채 5일 동안 와인더나 손목 위에 올라가 있어야 한다는 전제가 있어야하죠.

얼핏 생각해보면 이렇게 시간을 ‘기억’하는 매커니즘은 구현상 많은 캠과 캐링암(팔 같이 생긴 동력을 전달해주는 긴 부품)이 필요할 듯 하고, 항상 시간을 기록하는 부품이 있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런데 이 ‘복원’ 매커니즘이 쉽지 않은 것이, 만약 크로노그래프처럼 캐링암을 타고 ‘톱니로 맞물려’ 시간이 정지/복원이 될 경우, 부품의 마모가 심각할 것이고, 이 부품이 맞물리기 전/후의 힘의 차이가 다르기 때문에 심각한 오차로 이어질 것입니다. 톱니 바퀴를 올리고 내려서 동력을 전달하는 일반적인 크로노그래프 매커니즘으로 이 방식을 구현한다면, 기분 좋게 시간을 정지했다가 멋지게 복원하는 타이밍에서…. 크라운을 빼서 시간을 다시 조정 하는 김빠지는 상황이 발생하는 것이죠.

hermes.jpg

쟝-마크 비더레이트(왼쪽)

그러나 이 시계에서는 그런 부분에 대한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 시계는 레트로그레이딩 방식으로 앞서 말한 모든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게다가 이 부분에 대한 특허까지 가지고 있습니다. 이 무브먼트를 설계한 쟝-마크 비더레이트는 ‘아장호(Agenhor)’의 수장으로, 에르메스와 손잡고 무브먼트를 독자적으로 개발한 시계제작자입니다. 그가 이 시계의 등시성과 내구성을 지켜낸 마법의 비밀은,IMG_4895.JPG

비밀은… 봉인되어 있습니다. 꽁꽁.

솔리드백으로 가려져 있습니다. 닫혀있는 솔리드백의 표면에는 에르메스 문장이 디테일하게 새겨져 있습니다. 케이스는 케이스백과 러그 사이에 단차가 없는 구조를 하고 있기 때문에 착용시 손목 위에서 시계가 흔들거리거나 걸리적거릴 일은 없습니다. 이러한 케이스 디자인은 승마와 같이 상하 진폭이 큰 운동을 할 경우 시계가 흔들리는 것을 막아주기 위한 디테일을 계승한 결과입니다. (올해 발표한 제품들은 인하우스 무브먼트 & 시스루백입니다)

Advertisements
소고

장미라는 이름을 바꾸어 불러도 향기는 그대로 남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