잼 많은 정

친한 동생에게 잼을 선물 받았어요. 선물 받은 다음 날이 주말이니, 간편식을 만들어 먹기 좋은 날이었죠. 주말 첫 끼니는 직접 만들어 먹어요. 아침에 늦게 일어나더라도요. 대단한 건 아니고 볶음밥이나, 달걀 프라이, 커피 한 잔에 과일 몇 조각을 냅니다. 가끔은 금요일 저녁에 먹고 덮었던 음식을 덥혀요.

“웬 잼?”

“선물이에요.” 동생이 말했다.

“잼을?” 나는 아이 손바닥만 한 잼 통을 조물조물하며 물었다.

“네, 제가 최근에 도산공원에 있는 식부관 이라는 빵집을 갔는데요. 거기서 잼을 파는 거예요. 그런데 그게 되게 비쌌어요. 200g? 정도인데도요. 프리미엄 빵집이라 맛있어서 그런가, 먹어보니 괜찮은 거예요. 그래서 직접 만들면 어떤 맛이 날까 싶어서. 직접 만들었어요.”

동생은 계속 말을 이었다.

“네 병을 만들었어요. 하나는 집에 있고, 하나는 친한 친구에게 선물하고, 다른 하나는 이렇게.”

IMG_9783

나는 뚜껑을 열어 향을 맡았다. 새콤한 베리 향이 코끝을 간질였다.

“우와, 블루베리?”

“아니요. 아사이베리예요.”

역시나. 나는 음식에 조예가 없다. 다시 뚜껑을 열어 향을 맡았다. 이 향은 포도류라기보다는 딸기알맹이의 그것과 비슷했다. 블루베리가 아니다.

“그러네, 신기하다! 대단해. 어떻게 만들었어요?”

동생이 말했다.

아사이베리랑, 샴페인이랑 같이 섞어서 만들었어요. 식부관에서 재료를 외웠어요. 그리곤 집에서 따라 해봤죠.”

IMG_9786

이제 저는 회상을 멈추고 아침을 준비합니다. 찬장에서 커피 원두와 핸드밀을 꺼냈습니다. 커피를 직접 내려마신지는 1년이 넘었네요.

IMG_9789

무게도 달지 않고 원두를 채웁니다. 아침이라 손도, 눈도 느립니다. 핸드밀 손잡이를 돌릴 때마다 알갱이의 질감이 손 끝을 건드립니다. 나무 상자 틈 사이로 곱게 갈린 원두 향이 올라옵니다.

IMG_9790

원두가 잘 갈렸어요. 드립을 할 때 원두는 두껍게 갑니다. 추출 시간이 길기 때문입니다.

IMG_9791

드리퍼에 갈린 원두를 올리고, 커피메이커의 전원을 켭니다.

IMG_9794

빵을 굽습니다. 1인 가구엔 1구 토스터.

IMG_9798

엘살바도르 원두로 내린 커피입니다. 산화가 어느 정도 진행되긴 했지만, 아예 맛을 잃지는 않았어요. 초콜릿의 신맛과 쓴맛이 옅게나마 남아 있습니다.

IMG_9800

커피를 따르고,

IMG_9801

잼을 바릅니다. 한 입 베어 뭅니다.

베리의 두툼한 질감과 샴페인의 미끄러지는 식감이 산뜻합니다. 붉고 생기있는 잼의 빛깔이 먹는 느낌을 더합니다. 겉이 바삭하게 익은 빵 사이로 상큼한 잼이 밀려듭니다. 턱이 상 하로 움직일 때마다, 베리 즙을 머금은 샴페인이 기포가 되어 올라와 코끝을 간질입니다.

맛있었어요. 상식상의 잼이 질고 설탕 맛이 강한 느낌이라면, 동생의 잼은 가볍고, 향긋하고 부드러웠습니다. 참, 잼을 선물한 동생은 제가 아침 식사를 마칠 무렵 시즈오카행 비행기에 몸을 실었습니다. 고맙다는 인사도, 잘 다녀오라는 인사도 제때 못 했네요.

잘 먹을게, 잘 다녀와요.

Fin.


P.S. 1: 제가 사랑해 마잖는 음식 평론가 bluexmas 님의 식부관 이야기(http://bluexmas.com/21428). 빵이 이럴진대, 아마 동생의 잼이 그곳보다 훨씬 맛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P.S. 2: 아사이 베리가 아니었다고 합니다. 이제 제 음식 평가는 재미로만 봐 주셔야겠습니다

이 슬라이드 쇼에는 JavaScript가 필요합니다.

Advertisements
소고

장미라는 이름을 바꾸어 불러도 향기는 그대로 남는다

잼 많은 정”에 대한 답글 1개

  1. 소고님 글을 읽고 저도 늦은 점심으로 토스트를 먹기로 했어요. 마음이 급해져서 잼을 찬장에서 꺼내고 나서야 댓글을 다네요 ㅎㅎ 소고님을 생각하며 만들고 선물한 동생 분의 마음이 담긴 잼이라 맛이 더욱 특별할 것 같아요. 🙂

    Liked by 1명

    1. westwind 님. ☺️ 먹는다는 게 얼마나 소중한 일인지. 그걸 알기에, 찬장에서 잼을 꺼내자마자 댓글을 남겨주셔서 정말 고마워요. 먹기도 전인 걸요! 하하. 떨어져 있지만 같은 식사를 했다는 게, 반갑기도 하고요. 예전엔 식사에 대해서, 맛있는 걸 먹는다는 것에 대하여. 그리 많은 의미를 두지 않았어요. 배가 고프면 무언가를 먹으면 되는 거였지 꼭 맛있는 걸 찾아 먹을 필요를 못 느꼈어요. 지금도 푸디는 아니지만요, 이제는 같이 먹는 음식의 소중함을, 음식에도 반가운 맛이 있구나 하는 걸 알게됐어요. 그런 의미에서 언젠가 한국에 계시거나, 제가 그 곳에 간다면, 다른 곳 같은 끼니 말고. 같은 장소에서 함께 식사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어요. 🍞 에릭 사티의 짐노페디 1번이 생각나는 하루네요. westwind 님, 같이 들어요. 😊

      Liked by 1명

    2. 소고님, 저는 지금 열심히 짐에서 운동하면서 추천해주신 짐노페디 1번 곡을 듣고 있어요 🎼 음악을 들으면서 문득 든 생각인데요. 저도 그렇게 생각해요. 나중에 같은 장소에서 식사 같이 해요! 소고님 본인에 대한 이야기 많이 들어보고 싶어요 🙂

      Liked by 1명

    1. 우와, 그렇군요. 맛알못(?)인 저는 이런 식사를 할 수 있다는 게 놀라웠어요. Chambre aux comfitures를 검색해보니 잼으로 유명한가봐요, 역시 미식의 본고장이군요 🙂 @whenorbitscross 님 피끄니끄 글 재밌게 읽었어요. 피끄니끄 어감이 말랑말랑하고 귀여워요. 🙂 반쯤 남은 화이트와인에서 여유가 느껴졌어요. 잼은 찾아보니 맞는 것 같아요! 와, 엉성한 단서만 드린 것 같은데 이렇게 정확히 회사까지 찾아주시는 걸 읽으니 깊은 안목을 가지고 계시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

      좋아요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