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듣는 음악: 톰 미쉬(Tom Misch)

미쉬(Tom Misch)는 영국 음악신에서 급부상하는 신예 아티스트입니다. 그는 사운드 클라우드를 통해서 팬 베이스를 다지고, 밴드캠프(Bandcamp)에 자신의 음악을 공개하면서 자신의 입지를 다졌습니다. 작전은 은근했지만 기세는 맹렬했습니다. 진짜 실력을 알아본 마니아들은 그의 음악을 구매했고, 현재는 각종 매체에서 그를 찾으며 투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이제 막 스물두 살이 된 이 천재는 재즈와 힙합을 자유롭게 오가며 자신의 음악 세계를 공유합니다.

maxresdefault-1

톰 미쉬는 다양한 악기를 다룰 줄 압니다. 그의 음악에 사용된 사운드는 색소폰, 피아노, 일렉기타부터 바이올린까지 분야를 가리지 않습니다.

톰 미쉬의 음악이 매력적인 것은 변주가 자유롭다는 것에 있습니다. 서로 다른 코드가 만났다 흩어지며 듣는 이의 복잡한 심경을 자극합니다. 개인적으론 1집의 전 곡을 추천합니다만, 처음 시작하시는 분께는 이번에 나온 비트 테잎2(Beat Tape2)의 Movie라는 곡을 추천합니다. 음악은 “그에게 말해. 이 바보야, 바보. 사랑한단 말이야.” 라는 술회로 시작합니다. 멜로디는 느긋하면서도 명명하게 우리를 감쌉니다.

사랑하는 두 사람이 마주 잡고 추는 춤. 그것은 느긋하면서도 서툴고, 가뿐 호흡이 오가는 행위입니다. 톰 미쉬의 음악을 듣고 있노라면 손을 잡고 싶은 이가 떠오릅니다. 함께 자리를 일어나 발등을 내어 함께 뒤뚱거리고픈 사람을 그립니다. 사랑의 형태를 찾아 눈을 감고 연필을 깎습니다.

Advertisements
소고

장미라는 이름을 바꾸어 불러도 향기는 그대로 남는다

요즘 듣는 음악: 톰 미쉬(Tom Misch)”에 대한 답글 1개

  1. 소고님 좋은 밤이에요 🙂 여기는 아침이고 저는 이불 속에서 얼굴만 빼꼼 내민 채로 Watch Me Dance 를 듣고 있어요. Cigarettes After Sex 의 K. 는 이미 제 플레이리스트 속 자주 듣는 노래가 되어버렸구요… ㅎㅎ

    앞으로도 좋은 노래들 많이 기대할게요!

    Liked by 1명

    1. westwind 님. 😊 좋은 주일 보내고 계시죠? 제가 좋아하는 음악을 함께 듣는다니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아져요. 저도 westwind 님께 드릴 말씀이 있어요. 하하, 저 오늘 바다의 노래 다 봤어요! 정말 감동이었어요. 시얼샤, 너무 좋아해요. 😇 표정도 목소리도 감정 이입해서 봤어요. 글 올려주셨다는 소식에 잠시 깨어 읽으러 다녀오려다가 댓글 남겨주셨다는 알림에 얼른 왔어요. 고마워요, 항상.

      좋아요

    2. 앗 바다의 노래 보셨구나! 어쩌면 그 영화는 어린이가 아닌 어른들을 위한 영화 아닐까 싶어요. 저도 늘 소고님에게 감사하다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_^ 그럼 행복한 한 주 보내시구 다른 글에서 또 뵈요 😉

      Liked by 1명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