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랭크 오션 – 문 리버(Moon River)

소설을 쓰다가 계속 듣게 되네요. 프랭크 오션이 문 리버를 불렀습니다. 이 곡은 스튜디오 지브리의 영화 〈바다가 들린다〉 OST 입니다. 한글 가사가 너무 아름다워요. 저는 이 영화를 본 어떤 감상자가 인터넷에 적어놓은 말을 잊을 수가 없어요. 그 이는 이 영화를 “지브리식 첫사랑” 이라고 표현했어요. 그리고 이 곡은, 영화 속 사랑과 참 닮아 있는 곡 같아요.

 

달빛이 흐르는 강, 무척이나 깊어 보이네요.

언젠가 그 곳을 아주 멋지게 건널거예요.

꿈을 만드는 사람,

날 애끓게 하는 사람,

당신이 어디로 가든 전 따라 갈게요.

세상을 보려 떠나는 두 명의 방랑자들이 있어요.

그곳엔 말도 안되는 세상이 있어요.

우린 모두 같은 걸 쫓고 있어요.

우린 무지개 끝을 쫓아요.

745236af82645cedaaffeaceec16d80c

달빛이 흐르는 강, 무척이나 깊어 보여요.

언젠가 그 곳을 멋지게 건널거에요.

나의 꿈을 만드는 사람,

애끓게 하는 사람

당신이 어디로 가든 전 따라 갈게요.

세상을 보려 떠나는 두 명의 방랑자들이 있어요.

aaefa248406d71c9fdb50cb5c1a92771

그곳엔 말도 안되는 세상이 있어요.

우린 모두 끝을 쫓아 가요

그 끝을 쫓아가요

인생은 구부러진 곳에 있어요, 친구여

달빛이 흐르는 강 그리고 나.

365126a63911723046e0ef2ae1e249ff

Advertisements
소고

장미라는 이름을 바꾸어 불러도 향기는 그대로 남는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